Home>News>‘상의원’ 한석규-고수-유연석이 선택한 명장면…
‘상의원’ 한석규-고수-유연석이 선택한 명장면 BEST3는?
2015. 01. 07| 0
상의원 (사진=쇼박스㈜미디어플렉스, 와우픽쳐스)

‘상의원’ 한석규-고수-유연석이 명장면 BEST3를 선정했다. 

현대인들이 공감할 웰메이드 사극으로 평가 받고 있는 영화 ‘상의원’이 한석규, 고수, 유연석이 선택한 명장면 BEST3를 전격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상의원’ 명장면 BEST3는 배우 한석규, 고수, 유연석이 고른 장면으로 명품사극의 감동과 재미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한석규는 염색한 천이 바람에 날리는 ‘상의원’ 마당에 앉아 눈을 감고 바람을 음미하는 장면을 손꼽았다. 한석규는 왕실 최고의 어침장 ‘조돌석’을 연기하기 위해 촬영 현장을 찾은 장인에게 전통 방식의 염색 작업을 배우며 촬영에 임한 특별한 경험을 소개했다. 그리고 “모든 작업이 끝나고 옷감을 바람에 말리는 장면에서 ‘조돌석’이 느꼈던 뿌듯하고 평화로운 마음을 나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조선에 유행을 일으키는 천재 디자이너 ‘이공진’을 연기한 고수는 왕비(박신혜 분)의 옷을 만들기 위해 치수를 재는 장면을 가장 인상 깊은 장면으로 뽑았다. 고수는 “영화 속에서 강렬한 멜로라인은 없었지만 이 장면에서 긴장감이 느껴졌다. 요즘 유행어로 ‘썸’ 탄다고 하는 그런 느낌이 있다”고 밝혀 ‘상의원’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완벽한 사랑을 꿈꾸는 왕 역할을 맡은 유연석은 상복을 벗고 용포 차림으로 대신들 앞에 나서는 장면을 뽑았다. 유연석은 “수많은 선배님들 앞에서 긴장하고 있었는데, 왕 역할이었기 때문에 제 앞에서 모두 무릎을 꿇으셔서 당황스러웠다. 하지만 그만큼 기억에 남는 장면이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배우들이 뽑은 명장면 BEST3를 포함해 화려한 볼거리로 관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은 ‘상의원’은 극장가에서 상영 중이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nedai@starnnews.com노이슬 기자 

기사 공유하기

기사를 다양한 소셜 채널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검색 폼

bh Audition

재능 있는 신인을 찾습니다.

More

Popular

Recent

Comments

bh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