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News>이병헌·공효진·안소희 ‘싱글라이더’, 연기X장르X영상…
이병헌·공효진·안소희 ‘싱글라이더’, 연기X장르X영상미 기대↑
2017. 02. 22| 0

이미지 원본보기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2월 22일 개봉을 확정한 감성 드라마 ‘싱글라이더’가 기대 포인트 3가지를 공개했다. 

이미지 원본보기
#1.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는 배우들의 섬세한 열연

첫 번째 기대포인트는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선보이는 섬세한 감정연기다. 

먼저 이병헌은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이후 16년, 웰메이드 감성 드라마로 돌아왔다. 최근 ‘내부자들’ ‘매그니피센트7’ ‘마스터’에서 선보였던 강렬한 이미지를 벗고 모든 것을 잃고 사라진 한 남자 강재훈 역을 맡아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감성을 전하는 압도적인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미씽: 사라진 여자’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인 배우 공효진은 재훈의 아내이자 새로운 꿈을 향해 찾아가는 전직 바이올리니스트 이수진 역을 맡아 열연했다. 

‘부산행’으로 흥행배우 반열에 오른 안소희는 호주에 워킹홀리데이를 온 유진아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더했다. 

이미지 원본보기
#2. 2017 첫 웰메이드 감성 드라마

두 번째 기대포인트는 2017 첫 웰메이드 감성드라마가 선보이는 장르적 신선함이다. ‘밀정’에 이은 워너브러더스의 두 번째 한국 영화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싱글라이더’는 그간 한국 영화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짙은 여운을 주는 감성 드라마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완성도 높은 시나리오와 배우들의 진정성이 담긴 섬세한 감정 연기가 더해져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미지 원본보기
#3. 호주의 이국적 풍광과 함께 완성된 감각적 영상미

마지막 기대포인트는 호주의 이국적인 풍광과 CF출신 이주영 감독이 선보일 감각적 영상미다. ‘싱글라이더’는 영화 촬영의 대부분을 호주 로케이션으로 새로운 풍광을 담았다. 호주의 랜드마크인 하버 브릿지, 오페라 하우스, 본다이 비치, 그레이트 오션 등지에서 촬영됐고 이중 하버 브릿지나 오페라 하우스 내부 촬영은 한국영화로는 최초로 진행돼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사진 제공 = 워너브러더스]

기사 공유하기

기사를 다양한 소셜 채널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검색 폼

bh Audition

재능 있는 신인을 찾습니다.

More

Popular

Recent

Comments

bh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