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65
Home>News>[커버스타] 아들을 찾는 남자 – 고수
[커버스타] 아들을 찾는 남자 – 고수
2017. 02. 28| 0

이미지 원본보기

 

조근조근 말하고 미동 없이 움직인다. 고수는 차분한 사람이었다. 인터뷰를 하던 중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고 했더니 뒤편에서 진행 중인 “설경구 선배의 인터뷰에 방해가 될까” 그랬다며 조심스레 말하고, 어느 순간엔 조용히 훌쩍 일어나 반대편에 앉아 왜 그런가 물었더니 “대화하는 데 옆머리가 얼굴을 가려서” 그랬노라고 나직하게 하하 웃는 그다. 정직하고 큰 눈, 반듯한 생김새와 잘 어울리는 성정이다. 선한 얼굴과 나직한 목소리로 세상에 없는 듯 우직하고 착한 역할을 맡아왔던 그는 이번엔 아들을 찾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아버지로 돌아왔다. 김준성 감독은 “보편적인 부성애를 다룬 이야기이면서도 장르 특성상 판타지적 이미지가 필요했는데 고수는 그에 적격이었다”라고 말하고, 고수는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여느 때보다 작품에 깊게 몰입할 수 있었다”고 말한다. 이제 판타지와 현실 양쪽에서 완연히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배우, 고수와의 대화를 전한다.

 

 

 

-꿈을 소재로 한 본격적인 SF영화인 동시에 아들을 되찾기 위한 아버지의 부성애를 그려낸 영화다. 새로우면서도 익숙한 것이 공존하는 영화다.

 

 

 

=그래서 끌렸다.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긴장감 넘치는 SF소설을 읽는 것처럼 순식간에 재미있게 읽히더라. 이렇게 장르적인 설정 속에서 비현실적인 상황이 이어지면서도, 대호라는 인물을 이끌고 가는 것이 부성애라는 보편적인 감정이라서 좋았다. 꿈과 현실이 교차되는 내용인데, 그럼으로써 현실감을 잃지 않을 수 있었던 것 같다. 나 역시 무엇보다 아들을 찾으려는 대호의 절박한 감정선을 끊기지 않고 가져가기 위해 몰입했다.

 

 

 

-‘루시드 드림’, 자각몽에 대해선 알고 있었나.

 

 

=어떤 것인지는 알고 있었지만 경험해본 적은 없다. 워낙 평소에 숙면해서 꿈을 잘 안 꾼다. (웃음) 어릴 때는 내 의지대로 하늘을 나는 꿈을 많이 꿨는데, 그것도 루시드 드림의 일종이려나? 일명 키 크는 꿈이라고 하지. 짜릿한 경험이었다. 이번 영화를 찍으면서 시도해봤는데, 이제 다 커서 그런지 잘 안 되더라. (웃음)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배역에 몰입하기 쉬웠을 것 같다.

 

 

=아무래도 그럴 수밖에. 이전과는 받아들이는 태도가 달라진 것 같다. 영화를 보고 나서도 먹먹해서 한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겠더라. 많이 울었다.

 

 

 

-아들을 잃은 아버지 대호를 연기하기 위해 외적으로도 많은 변화를 줬다고 들었다.

 

 

 

=처음에 체중을 10kg 늘렸다가 아들이 납치당한 이후의 신을 찍으면서 다시 뺐다. 초반부엔 평범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찌운 거다. 결혼하면 자연스럽게들 살이 찌지 않나. (웃음) 나중엔 해바라기씨만 먹으면서 혹독하게 다이어트를 했다. 아들을 잃고 심신이 지쳐 있는 아버지의 피폐함을 직접적으로 보여주고 싶더라.

 

 

 

-액션 신에 공을 많이 들였다고. 찍으면서 고생을 많이 했을 것 같다.

 

 

 

=정말 힘들었다. (웃음) 10kg를 감량하니 몸이 실제로 쇠약해져서 고달팠다. 게다가 대호는 기자니까 몸싸움을 잘했을 것 같지도 않고, 주로 많이 맞았다. 게다가 ‘역도산’ 설경구 선배를 상대로 할 때는 얼마나 힘들었겠나. (웃음)

 

 

 

-장르영화니만큼 CG가 많이 사용됐는데, 그린스크린을 두고 연기하는 건 어땠나.

 

 

 

=CG가 장면을 어떻게 채울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액션에 임해야 하는 장면이 많았다. 후반부 모든 게 무너져내리는 장면에서도 앞의 한 지점만 보고 뛰어갔다.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중요한 영화였고, 서로 의지하며 촬영했다. 신인감독님인데도 굉장히 대범한 면이 있더라.

 

 

 

-여태까지 상대 배역과 호흡을 맞추는 역할을 많이 했지만 <루시드 드림>의 대호는 단연 영화를 견인해가는 비중이 가장 큰 역할이다.

 

 

 

=99%의 장면에 출연한 것 같다. (웃음) 영화를 찍으면서 중간중간 가볍게 가고 여유를 주기도 하는 조율이 필요한데 여기선 그럴 수 없더라. 어느 한 장면 꼽기 어려울 정도로 에너지를 쏟아부었다. 그만큼 부담이 크기도 하다. 관객이 어떻게 봐주실까 긴장되고 설레기도 하고…. 포스터 봤을 때도 참 부담스럽더라. 내 얼굴만 딱 있는데, 어우, 깜짝 놀랐다. (웃음)

 

 

 

-현재 사극 <남한산성>을 찍고 있고, 미스터리 스릴러 <이와 손톱> 개봉을 앞두고 있다. 다양한 모습으로 관객을 찾는 한해라 뜻깊을 것 같다.

 

 

 

=많은 분들이 기회를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찍었던 영화들 개봉이 늦어지면서 예기치 않게 공백이 2년 정도 생긴 셈인데, 그래도 나는 꾸준히 영화를 하고 있었다. (웃음) 그간 작품 수보다는 나름의 새로운 시도를 계속한다는 데 의의를 뒀고, 시행착오도 겪었다. 어느덧 18년차 배우지만 늘 신인 같은 마음으로 배우

고 관객과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하기 위해 많이 고민한다. 이번엔 본의 아니게 시간차를 두고 관객을 만나게 됐는데 어떻게 봐주실지 긴장된다.

 

 

 

-그렇다면 올해 선보이는 작품들 이후 배우 고수의 또 다른 시도는 어떤 것일까.

 

 

 

=여태까지는 대부분 선한 캐릭터들을 맡아왔다. 그런데 이젠 그 반대편에 있는 캐릭터에게도 호기심이 생긴다. 사람들은 누구나 선과 악을 갖고 있지 않나. 이제는 악역에도 도전해보고 싶다.

 

(글) 이예지
(사진) 손홍주 lightson@cine21.com

기사 공유하기

기사를 다양한 소셜 채널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검색 폼

bh Audition

재능 있는 신인을 찾습니다.

More

Popular

Recent

Comments

bh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