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News>[배우vs배우] ‘귀요미’…
[배우vs배우] ‘귀요미’ 류승범·’애잔미’ 박해수…’남자충동’
2017. 03. 03| 0

【서울=뉴시스】류승범, 연극 '남자충동'의 '장정'. 2017.03.01.(사진 = 프로스랩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연극 '남자충동'은 폭력을 앓는 남자의 지형도(地形圖)다. 가부장적인 한국사회가 낳은 남자, 그 수컷은 허세와 허무가 작렬한다. 강하고 거칠지만 약해빠졌다. 속과 겉이 다른 '센 척의 대마왕'이다. 

"나? 나 이름이 장정이여. 이! 장! 정! 튼튼허고 기운좋은 으른 되라고 할아버지께서 지어주신 이름이여. 이장정. 나가 좋아허는 사람이 있는디 말여. 그기 '꼴레오네'여. 영화 '대부'으 '알 파치노'여~."

건들건들거리며 얼굴로 폼을 잡는 '이장정'이 13년만에 연극무대로 돌아와 '조폭'의 최후를 보여준다. 누구보다, 무엇보다 가족을 최고로 여기는 이장정이 주인공이다. 

영화 '대부' 알 파치노 브로마이드가 걸린 다디미방이 시대를 보여준다. 1990년대 전남 목포 일본식 가옥으로, 한때 야쿠자 두목이 첩과 살았던 집이다. 장정은 이 집에서 노름꾼 아버지와 어머니, 남동생과 업어키운 여동생과 함께 산다.

'장정'을 맡은 배우 류승범(37)과 박해수(36)의 '상남자 대결'로 대학로가 뜨겁다. 날 것의 터프함과 애교의 귀여움을 뿜어내는 류승범이 측은지심을 불러일으킨다면, 뚜렷한 이목구비로 수컷내를 물씬 풍기는 박해수는 페이소스가 짙다. 데뷔 20년을 맞은 조광화 연출이 "캐스팅이 어려운 캐릭터인데, 복 받았다"고 극찬한 두 배우의 연기를 뜯어봤다. 맨발의 배우들이 쏟아내는 '남자충동'은 한국사회에서 남자 폭력의 뿌리를 캐나가는 연대기라 할 만하다. '칼로 흥한자, 칼로 망한다'는 진리와 거친 남자의 얇은 속내를 드러낸다.

◇'거칠지만 귀여운' 류승범 

【서울=뉴시스】박해수, 연극 '남자충동'의 '장정'. 2017.03.01.(사진 = 프로스랩 제공) photo@newsis.com

거친 인상속에 '귀요미'를 장착한 류승범은 '조폭 장정'을 사랑스럽게 승화한다. 2003년 '비언소' 이후 14년 만에 무대로 돌아온 그가 '센 가장인 척' 할 때 어쩐지 객석까지 측은지심이 전해진다. 

먹고 살기위해, 뺏고 빼앗는 삶의 무게속에 발버둥치는 장정, 배우 류승범은 갓잡은 도미처럼 무대를 휘젖는다.

"사내는 말여~ 자고로 심이여. 사내는 세상에 태어나 성공혀야 허는디, 두 길이여. 하나는 합법적으루다 나라 대통령이나 회사 오너 되는 거이고 둘로는 조직으 보스가 되는 거인디."

전라도 사투리를 구수하게 쳐내는 그는 진정 '목포 남자'같다. 독백이 많은 무대에서 '사투리 소리'는 그 자체로 장정을 보여준다. 강한척 하지만 두려움에 떠는 처량한 심장 소리같기도 하고, 전반적으로 높게 거칠게 내뱉는 소리는 어떻게든 살고자 하는 의지가 묻어난다.

류승범은 데뷔작인 영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를 비롯해 '품행제로' 등 영화 뿐 아니라 드라마 '화려한 시절' 등을 통해 '양아치 전문배우'로 통했다. 하지만 이번 연극에서 배우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벽에 걸린 대부 '알파치노'와 오버랩될 정도다.

극의 클라이맥스는 아름답고 허망하다. 누구보다 아꼈던 여동생 '달래'가 찌른 칼에 맞는 순간, 류승범의 침묵에 객석도 숨을 죽인다. 붉은 꽃잎이 피 처럼 휘날리고 서서히 스러지는 류승범의 몸짓은 수컷의 '부질없는 거침'의 서글픔을 그대로 쏟아낸다. '류승범이 많이 컸다'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린다.

【서울=뉴시스】류승범, 연극 '남자충동'의 '장정'. 2017.03.01.(사진 = 프로스랩 제공) photo@newsis.com

◇'우직하지만 애잔한' 박해수 

박해수의 '장정'은 우직하다. '됴화만발' '프랑켄슈타인' '오이디푸스' '유도소년' 등을 통해 남성적인 매력을 과시한 그는 이번 무대에서 강한 척 하지만 한없이 약한 것들로 점철된 장정에 연민을 부여한다. 

삶의 무게를 어떻게든 이기려고 힘써보고 그것이 곧 이뤄질 것처럼 보이게 하지만, 정작 꿈은 아득하게 점점 멀어지니 그 격차의 진동이 전달되는 객석의 울림은 크다. 

일단 외모로 제압한다. 조폭 드라마이자 수컷 이야기인 이 연극에 딱 어울린다. 영화 '마스터'의 진 회장의 무모한 심복,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형사로 변신했던 그는 '강한 남자'의 풍모를 그대로 전한다.

하지만 그는 카멜레온이다. 어느 순간 유약해지는 음성과 촉촉한 눈빛은 장정의 약한 모습을 순간 순간 드러낸다. 황혼 가출을 감행하는 어머니의 가방에 매달리고, 한없이 아까운 자폐 동생인 달래를 어떻게 대할지 몰라 주춤할 때 그렇다. 위선적인 남성성을 고발하는 '여장 남자' 단단 앞에서 속절 없이 무너지는 그는 순진한 어린애같은 장정의 진짜 모습을 보여준다. 

애잔한 '장정'을 담아내는건 박해수의 목포 사투리다. 사투리의 성조가 전반적으로 유연하게 움직이는데, 가장이라는 책임감에 엄격함을 갖고 있지만 어떻게든 조화롭게 살아가고자 하는 장정의 여린 마음을 전달된다. 

【서울=뉴시스】박해수, 연극 '남자충동'의 '장정'. 2017.03.01.(사진 = 프로스랩 제공) photo@newsis.com

하지만 무엇보다 눈에 띄는 건 박해수의 맨발이다. 허둥지둥, 우왕좌왕하지만 결심이 설때 바닥을 턱 딛은 발은 말보다 울림이 크다. 바지 주머니에 넣은 손과 달리 두텁고 우직한 '하얀 발'의 분주한 움직임은 수컷의 애처로움을 전한다.

여동생 달래의 손에 쥔 일본도에 찔려 죽음을 맞는 마지막 장면. 박해수 장정의 배에서 붉은 꽃잎이 내뿜어져 나오는 순간은 압권이다. 가늠할 수 없는 우리에 갇혀 어쩔 줄 몰라 두려워하고, 혼자서 모든 것을 감당하려 했던, 사랑을 받지 못해 사랑할 줄 몰랐던, 한 남자. 그래서 끝까지 거칠게 대사를 쏟아내는 박해수는 애처롭고 어리석은 남자, 수컷의 허무함을 온 몸으로 전한다. 26일까지 대학로 TOM 1관. 

realpaper7@newsis.com

기사 공유하기

기사를 다양한 소셜 채널로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검색 폼

bh Audition

재능 있는 신인을 찾습니다.

More

Popular

Recent

Comments

bh Tag